게임에서 먹거리란 주로 보너스 점수를 받거나 주인공의 특수 능력을 끌어 내는 용도로 사용되는 아이템의 한 종류로 쓰이곤 합니다. 지금까지 해봤던 게임들 중에서 먹거리가 특히 기억에 남는 게임들을 한 번 간단하게 정리해보았습니다.

1. 먹어야 사는 게임, 팩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팩맨에서의 공식 설정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길에 놓여 있는 점들은 분명 콩이 아닐까 싶네요. 콩을 열심히 다 먹어야 다음 스테이지로 나아갈 수 있는 팩맨에게 힘이 되어 주는 또 하나의 별미는 바로 체리! 먹이사슬의 관계 자체를 뒤바꾸어 버릴 만큼 강력한 효과를 가져오는 환상의 음식이죠.

콩은 식물성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음식 중 하나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콩요리는... 사실 콩은 별로 안좋아해서 -_-;; 땅콩이랑 일식집에서 나오는 완두콩 정도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팬시한 먹거리로 꼬시는, 버블보블

보너스로 나오는 케익을 비롯한 각종 달달한 먹거리들은 분명 어린이들과 여성 게이머들에게 강하게 어필하는 효과를 가져왔을 것이라 추정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보고 있으면 배가 고파지는, 천지를 먹다

음식이 가장 먹음직스럽게 나오는 게임을 꼽으라면 저는 천지를 먹다 시리즈를 들고 싶네요. 만두랑 고기를 먹는 미니게임이 어찌나 맛있게 보이던지.. ^^ 제목도 '먹다'가 들어가는 만큼, 뭔가 배고파지는 게임이었죠. 그러고보니, 삼국무쌍의 만두도 꽤 맛있어 보였던 거 같은 기억이 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뭔가 수상한 먹거리, 슈퍼 마리오 시리즈

버섯을 먹으면 몸집이 커지고, 꽃을 먹으면 불을 뿜는 등, 먹거리가 특수 능력에 연결되는 가장 대표적인 게임 중 하나가 바로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라고 할 수 있죠. 버섯은 그야말로 마리오의 대표적 아이콘 중 하나가 되었고요. (하긴 무대 자체가 머쉬룸 왕국이긴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섯과 꽃이라고 하면 무슨 먹거리가 떠오르시나요? 저는 새송이 버섯구이랑 꽃 비빔밥이 바로 생각이 나네요. 꽃 비빔밥은 수목원 같은데 가면 허브 비빔밥, 웰빙 비빔밥이라는 이름의 단골메뉴로 등장하곤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은 jasmy blog에 소개된 새송이구이. 오른쪽은 웹에서 떠다니는 허브비빔밥 사진.

뽀빠이가 시금치를 먹고 힘이 강해지는 것을 생각하면, 만화적인 능력 향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사실 버섯과 꽃은 식용으로도 쓰일 수 있다는 것 외에 또 하나의 공통점이 있으니, 바로! 독이나 마약성분으로 환각을 일으키는 종류도 있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마리오의 버섯은 독버섯 종류가 가진 화려함이 특징이라죠.. -_-;;
게다가.. 꽃을 먹으면 불을 뿜는다.. 수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좀 주제에서 벗어나는 감이 있지만, 이 점에 착안하여 만든 동영상도 YouTube에서 한동안 유행했습니다. 마리오와 피치 공주의 Happily Ever After...Not Really라고 할 수 있겠군요. 의외로 등장인물들의 연기력도 뛰어납니다. ^^


흠흠.. 다시 하던 얘기로 돌아가서..

5. 외식문화를 주도하는, 용과 같이

용과 같이는 일본 번화가를 실제로 돌아다니는 느낌을 주는 게임이라서, 음식을 먹는 것 역시 혼자 나가서 어디 식당이라도 들러 간단하게 밥을 사먹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사카로 무대를 넓힌 2탄에서는 먹거리로 유명한 도톤보리가 등장하죠!

비슷한 류로 NDS용 이 아름다운 세계 역시 뭔가 약간 다른 의미로 일본 번화가를 무대로 하고 있고, 실제로 있을 법한 햄버거집과 라면집 등이 등장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요리인의 길을 걷는다, 나의 요리

실제 요리를 만들어보는 게임들도 있습니다. 그 중에서 최고봉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단연 PS1으로 발매되었던 '나의 요리'를 꼽을 수 있습니다. 듀얼쇼크의 조작감을 최대로 살렸던 독창적이고도 참신한 게임이었어요. 그 당시만 해도 소니가 나름 새로운 느낌의 멋진 게임들을 만들어내던 시절이었더랬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최고였던 게임!

최근에는 NDS와 Wii로 등장하고 있는 쿠킹마마가 은근한 (정말 은근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더군요. 듣자하니 속편의 제작이야기도 들리고 있고, NDS는 한국판까지 발매된 상황입니다.

이 게임은 NDS나 Wii의 조작체계를 잘 활용하고 있기는 한데, 뭐랄까... 워낙에 Wii 리모트 자체가 참신해서 그런지 오히려 이 게임 자체의 활용도에 대해서는 '나의 요리' 시절의 강렬한 임펙트는 없는 거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비슷.. 게다가 캐릭터는 더 밋밋...

7. 정리하며...

그 밖에 테일즈 시리즈에서는 아기자기한 추가 요소의 하나로 여러 식재료를 가지고 요리를 만들어서 먹을 수 있는 시스템이 있었던 걸로 기억하고요. 최근에 읽은 kotaku 기사에 따르면 Major League Eating이라는 먹기 대회를 기반으로 한, MLE: The Game이 등장할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재밌을까? 의..의로 재밌을지도..

현실 세계의 음식들 중에도 게임을 테마로 한 음식들이 많죠. 팬들이 만든 마리오 모양 케익에서부터 피카추 모양 빵에 이르기까지... 이 쪽은 다음에 기회가 있을 때 따로 포스팅을 하도록 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를테면 이런 것들...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가장 잘 어울리는 음식은, 뭐... 다른 곳에서 찾을 필요 없이 게임방에 비치되어 있는 먹거리를 떠올리면 될까요? 사발면, 짜장면, 라면 등등의 각종 면식과 콜라, 사이다 등의 탄산음료... 그리고 오징어, 쥐포 등등의 씹을 거리? 집에서 즐기는 게임은 피자도 괜찮고, 맥주 한 캔도 굉장히 시원할 거 같군요.

당신이 인상적이었던 게임 속 먹거리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댓글로 말씀해주신 게임들에 대해 스크린샷을 어디선가 주워올 수 있는 것들이라면 계속 추가해보고자 합니다. 먼저, 달빛그림자님께서 Mr.Do의 앵두를 말씀해주셨습니다. 이거 다 먹으면 스테이지 클리어~ 앵두는 카지노 슬롯 머신을 비롯한 다양한 곳에서 사랑받는 단골 먹거리 메뉴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엠의세계님은 너구리를. 스테이지마다 계속 바뀌는 먹거리가 인상적! 저도 분명 이 게임을 재밌게 했던 기억이 있는데... 아마 당근을 싫어해서 빼먹었나봅니다.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우 실제 같고 또 새로 추가할 수 있어 재밌는 심즈 2의 음식만들기도 있습니다. (via 브리드님) 저는 게임을 해보진 못했는데, 스샷을 보니 정말 꽤나 그럴 듯 하군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의 먹거리라면 당연하게 들어가야 할 '포션'!!! 체력회복의 필수품이죠. 거의 모든 RPG 게임에서 약초와 함께 약방의 감초로 등장하고 있고, FF의 포션은 실제 음료로도 등장했죠. 포션을 만들어보았다는 동영상들도 많이 돌아다니는데, 그건 제가 개인적으로 비위가 약해서 패스~ (via NoWon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구차의 방구... 적에게 '먹이기'는 합니다만... 음... 이건 뭐랄까... 혹시 방구차에 먹거리 아이템이 나왔던가요? 기억이 가물가물해서리... (via 불닭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급 방문자수 증가에 잠시 어리둥절하다가 리퍼러를 보니, '가장 신뢰도 높은 검색결과'에 올랐군요. ^0^ 방문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6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마리오 진짜 잘했었는데 -_- 저 ㅋㅋ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7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을 보다가 문득 어렸을때 보글보글에서 노랑사탕을 친구들이 '가그린'이라고 불렀던게 떠올랐어요..ㅎㅎ 아마도 그걸 먹으면 방울을 빨리 쏠수있어서 그렇게 불렀겠죠? 지들맘대로 갔다붙이는 애들이란...;;

  3. BlogIcon A2 2008.02.17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국지 만두먹는거 기억나네요. ㅋ
    레버를 막 돌려야했죠.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7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팩맨이 주워먹는 게 콩이었나요? ^^;;;
    옛날 게임 중에 '미스터 두(Mr. Do)도 앵두나 사과, 케익같은
    먹거리들이 등장했던 기억이 나네요.
    앵두만 다 먹어도 스테이지 클리어 가능했었는데...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17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콩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만약에 콩이 아니라 다른 거라면 상처받을 거 같아요 키득. 앵두는 비디오게임뿐만 아니라 슬롯머신 등에서도 사랑 받는 과일인 듯 합니다. ㅎㅎ

  5. BlogIcon 엠의세계 2008.02.17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구리는 어때요. 원래 제목이 봉봉이었던가....
    스테이지 마다 과일이 달라지는게 인상적이었는데...^^;;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17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기억이 나네요. 제가 당근을 싫어해서인지, 아니면 요새 동물의숲 너굴사채업자때문에 너구리에 대한 인식이 안좋아져서인지 아무튼 완전히 잊고 있었어요.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7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게임에서 캐릭터들이 참 많이도 먹네요.ㅋ
    마리오 꽃 먹는게 좀 특이하네요. 도데체 무슨 꽃을 먹길래 파이어볼을 쓰는건지..
    아~ '불꽃'이라서?(삼류말장난ㅋㅋ)
    글 재밌게 봤어요.ㅋㅋ

  7. BlogIcon 브리드 2008.02.17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즈2에서 만드는 음식들도 정말 재밌어요
    실제같고 추가할수도있어어^^
    마리오의 버섯은 정말 독버섯인데 ㅋ

  8. BlogIcon NoWoN 2008.02.17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게임에서 먹을거 라고 하면,

    "포션"이 아니겠습니까?

    체력도 올려주고... 으응?

  9. BlogIcon @머지 2008.02.17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글보글~ 최고죠~

  10. BlogIcon 페니웨이™ 2008.02.17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친구중에 미스터도 달인이 있었는데.. 진짜 한번하면 거의 100스테이지까진 갑니다. 이상하게 저는 잘 못하겠더만요.ㅠㅠ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17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오.. 한창 시절에 정말 돈 별로 안들이고 재밌게 시간을 보내셨을 거 같습니다.. 그 경지에 이를 때까지 들인 동전을 생각하면 그것도 아닐까요? ㅋ

  11. BlogIcon 으노야 2008.02.17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구차도 재밌었는데 ㅋ 너구리는 매일 매일 하던 게임... ㅋ

    오락실에서 본 게임들도 있네요 ㅋ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17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에서는 고전 아케이드 게임을 들여놓는 오락실이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는 얘기도 있더군요. ㅎㅎㅎ 유행은 돌고 도나 봅니다.

  12.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08.02.17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구리를 보니 예전에 오락실의 기억이...^^
    쿠킹 마마는 회사 사람걸로 잠시 해봤는데
    영~ 적응하기 힘들더군요...ㅎㅎ

  13. BlogIcon 민트 2008.02.17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 보고 먹는게임이 대체 어딨냐..하는 마음으로 들어왔는데 제가 잊고 있었던 수많은 먹는 게임들이 있었군요. 제가 해본건 마리오,보글보글,쿠킹마마인데..쿠킹마마 은근히 중독됩니다. 일단 애들은 좋아할만한 게임이고 저희 엄마께 한번 드렸는데 은근 재밌어하고 저도 이런 게임은 애들 게임이지..했는데 올클을 목표로 칼질을 하고 있고..ㄱ-;; 2가 제 놋북에 있는데 올만에 한번 ds나 해볼까 싶네요.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18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글 올리고 나서 댓글로 다시 생각난 게임들도 많더라고요. 게임과 먹거리는 땔래야 땔 수 없는 관계이더라는.. ㅎㅎ 쿠킹마마도 여친,부모님 등등 비게임인구를 끌어들일 수 있는 접대용 게임으로서 꽤 훌륭하군요. ^^

  14. ㅁㄴㅇㅁㄴㅇ 2008.02.19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용과 함께는 정말 잘 만든거 같아요 초반에는 뮈가 뮌지 모라서 슈퍼에 가서 암거나 막 먹고 그랬는데 글구 젤 억울한건요 술집가서ㅍ문도 모른채 10만엔이나 차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19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술집에 따라갔다가 약 탄 술 먹고 돈 빼앗기는 이벤트 말씀하시는거죠? ^^ 저도 어떻게 전개(?)될까 궁금했는데, 역시나 계몽적인 결말을 ㅋㅋㅋ

  15. BlogIcon 라면덮밥 2008.03.14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글 잘 봤습니다.
    중간에 마리오영상, 싱크대로 도망가는 부분에서 한참 웃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