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래 전부터 레고 스타워즈 시리즈에 대한 이야기는 익히 들어왔었는데, 회사 근처의 게임샵에 놓여 있던 북미판 NDS용 레고 스타워즈 컴플리트 사가를 거의 충동구매로 업어왔습니다. (여기에는 페니웨이님의 스타워즈 팬무비의 세계라는 시리즈 포스트가 알게 모르게 포스를 발휘했다는...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릴 적 가장 재밌게 가지고 놀던 장난감이 레고였지만, 당시에는 그저 경찰서, 소방서, 중세의 성, 미래형 비행기 뭐 이런 Generic한 느낌이었는데... 요새는 보아하니 스타워즈니 인디아나 존스니 하는 식의 프랜차이즈랑 많이 결합하는 거 같더군요. 게임으로 즐기고 실제로도 만들어본다라니 멋지네요. 우리 아들내미는 좀 크면 싫더라도 스타워즈 레고 장난감을 반드시 가지게 될 거 같다는 생각이...ㅎㅎ 어쨌거나 어릴 적에는 레고 블럭을 커다란 빨래 바구니 두 개 정도를 가득 채울 정도로 가지고 있었던 저로서는 레고로 표현된 스타워즈 세계가 처음부터 참 친숙하게 다가오더군요.

어쨌든 각설하고, 게임 자체는 원래 거치형 콘솔로도 발매된 바 있고, NDS용은 (그 하드웨어적 한계 상) 전체적으로 다시 만든 버전이라고 하는데요. 제가 콘솔용을 해보지 않아 비교가 불가능합니다만 이 게임을 그 자체로 놓고 보면 꽤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는 느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에피소드 I~VI 중에서 I편과 IV, V편의 스토리를 클리어했는데, 각 에피소드마다 5개의 챕터로 나뉘어져 있고, 각각의 챕터가 스타워즈 영화 상의 진행을 따라가는 방식의 액션 어드밴처, 또는 레이싱 게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일단은 제국군 적들을 물리치는 액션이 기본이고, 캐릭터마다 고유한 능력으로 퍼즐을 풀어가는 방식인데 퍼즐 난이도는 매우 쉬운 편. 레고 블럭을 조립해서 길을 내거나 스위치를 만드는 것도 독특한 재미를 주는 것 같고요.

스토리 모드를 클리어하고 나면 Free Play를 통해 숨겨진 요소들을 찾을 수 있으니 총 30챕터의 아쉽다면 아쉬운 스토리 모드를 보완할 수 있을 거 같기도 한데, 이 부분은 어떨지 아직 해보지는 않았네요.

스타워즈의 원래 스토리를 레고 스타일로 좀 익살스럽게 만든 부분 등이 개인적으로 크게 어필했던 것을 보면, (예를 들면, 에피소드 I의 유명한 장면, 루크 스카이워커가 탈출하면서 벤 할아버지가 다스 베이더에 의해 최후를 맞이하는 심각한 장면이 게임 내 이벤트 신에서는 다스 베이더와 벤이 나란히 루크에게 잘가라고 손 흔드는 장면으로 표현된다랄지...) 70년대나 80년대 초반에 태어나 스타워즈를 좋아하고 레고를 좋아했던 소년 시절을 보낸 게이머들에게는 꽤 만족스러운 게임인 거 같습니다. 궁극의 Retro 상품이랄까요. 그렇다고 해서 프랜차이즈의 매력에만 기대는 것이 아닌, 프랜차이즈가 가진 특성을 최대한 끌어낸 재치있는 게임이랄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여담이지만, 루카스아츠에서 스타워즈 말고도 예전 원숭이섬의 비밀이라던지, 풀 스로틀이랄지, 그림 판딩고 같은 정말 게임 그 자체로서 행복한 기억을 만들어 줄 수 있는 그런 게임들도 좀 만들면 어떨지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04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플리트사가 전에 에피123,456이 따로나왔던 버전으로 해봤었는데 유명한 '내가 니 애비다'장면을 기가막히게 표현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ㅎ
    저도 루카스아츠가 어드벤처의 명가로서 화려한 부활을 기대하는데 요즘 어드벤쳐 장르가 워낙에 인기가 없다보니...안타깝습니다...

    • BlogIcon 페이비안 2008.04.04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드벤처 장르의 궤멸에 대해서는 Zero Punctuation에서 Yatzee가 했던 말이 인상적입니다. 일견 다른 장르, 특히 FPS의 대두 때문에 어드벤처가 망한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어드벤처 장르 자체에 쓰레기 같은 게임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가령 원숭이섬의 비밀 같은 명작이 하나 나오는 사이 수십 개의 수준 낮은 어드벤처 게임들이 등장하여 결국 게이머들이 등을 돌렸다..라는 요지였는데요. 페니웨이님 말씀대로 걍 PSP로 옛날 게임들이나 돌려야 할까봐요.

  2. BlogIcon 페니웨이™ 2008.04.04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허.. 이것 또 어둠의 포스에 이끌린 분이 한분 늘었군요 ㅡㅡ;;

    참고로 아시겠지만 루카스사의 클래식 명작을 즐기시려면 PSP로 가시는게 좋습니다. 스컴에뮬이 거의 완벽에 가깝습니다. 저는 제 PSP에서 원숭이섬 실행되는거 보고 눈물이 왈칵~

    • BlogIcon 페이비안 2008.04.04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DS용 스컴VM으로도 그럭저럭 할 만 하더라고요. ㅋ 화면이 좀 작은 감은 있지만요.

      애기가 빨리 커서, 스타워즈 레고를 같이 조립할 날만을 손꼽고 있습니다. 으흐흐~

  3. BlogIcon 리넨 2008.04.04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세계를 지배하는 레고군요. 레고로는 못할게 없죠-ㅂ-ㅋ

  4.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4.04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인가 레고로 만든 스타워즈 전함을 포스트한 글을 본것 같은데.. 레고로 못하는게 없네요.
    그런데 저는 아직도 스타워즈 영화를 한편도 처음부터 끝까지 못봤습니다.
    다들 재미있다고 하는데 이상하게 잘 안봐지네요.^^

    • BlogIcon 페이비안 2008.04.07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레고의 가능성은 정말 무한대인 듯 합니다. 다만 일반인으로서는 조립설명서에 나온 것 조립하는 이상의 상상력을 발휘하기가 참 쉽지가 않다는 것이 아쉽죠.. ㅎㅎ

      화성인 마틴(으로 바꾼다고 하셨죠?)님은 스타워즈보다도 더 심오한 우주관을 갖고 계셔서 좀 시시하게 느껴지시는 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해봅니다. ㅋㅋ

  5. BlogIcon Raycat 2008.04.04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도 사라길래 안샀던 1人 ㅡ0ㅡ;;;;

    • BlogIcon 페이비안 2008.04.07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사실 저는 게임 좋아해서 거의 관성으로 샀는데, 지금은 가장 사랑스러운 게임기가 되었네요. (반면 PSP는 여러번 처분했다는..)

  6. BlogIcon 빵봉지 2008.04.05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림판딩고 후속작이 나왔으면 합니다. 개인적으로 어드벤처게임의 시대가 끝나니 결국 루카스아츠가 스타워즈게임제작사로 변한게 참 아쉬울뿐입니다.

  7. BlogIcon 으노야 2008.04.05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ㅋ 레고 스타워즈 재밌겟는데여 ㅋ

  8. zlznxm 2008.04.06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고..어렸을때 진짜 너무너무 좋아해서..
    최초의 레고게임..레고아일랜드가 나오자마자
    샀는데..

    환상적인 버그땜시 환장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뭐 좀만 다르게해도 게임이 꺼지는 버그였는데..ㅋ

    원숭이섬의 비밀은..지금해도 꿀리지않는 대 명작이죠 진짜..ㅜㅜ
    카툰으로 완전 리멕해주면 좋겠네요..
    아니면 레고버젼의 원숭이섬도 나름 어울릴것 같아요 ㅋ

    • BlogIcon 페이비안 2008.04.07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그 게임 들어본 거 같습니다. 레고버전 원숭이섬도 나름 괜찮겠네요. 사실 원숭이섬 3,4편의 그래픽은 개인적으로는 좀 취향이 안맞는다 싶기도 했었는데..^^

  9.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08.04.08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이런 게임도 있었군요...
    제다이로 싸우는 건가요?

  10. BlogIcon 티스토리 2008.05.06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1. 불꽃 전사 2011.03.06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짱인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