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소개해 드릴 맛집은 대치동 그란구스또입니다. 고등어 파스타가 맛있다고 여러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었는데 마침 밥 한 끼 얻어먹을 일이 있어 방문하게 되었죠. 고등어와 파스타가 어떻게 조화를 이룰 수 있는지는 저로서는 전혀 상상이 가지 않아서 내심 상당히 기대를 했더랬습니다.

위치는 대략 대치사거리하고 휘문고등학교 근처. 꽤 그럴듯한 외관이지만 간판이 은은한 조명이라서 차로 가면 못 보고 지나칠 수도 있을 거 같더군요. 건물의 1,2층을 사용하는데, 외부도 내부도 전체적으로 나무색 느낌이 은은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문은 단품 혹은 세트로 할 수 있는데, 세트의 경우에도 전체, 파스타, 메인디쉬, 디저트, 음료에 대해 각각 3~5종류의 메뉴 중에서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더군요. 한 턱 쏘시는 분께서 통크게 세트를 시켜주셔서 호사를 누릴 수 있었습니다만, 가격이 꽤 후덜덜 ^^;;; 정말 감사하는 마음으로 먹었다는...

제가 주문했던 관자 샐러드... 샐러드라기 보다는 가이바시라를 애피타이저로 간단히 먹는 느낌이네요. 로바다야끼에서도 술은 못마셔도 가이바시라는 좋아라 하고 먹기 때문에 아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 와이프의 전체 메뉴였던 Parma Ham & Melon (프로슈토햄과 멜론)은 Bistro SMAP 같은 곳에서 나마햄&멜론이라는 이름으로 자주 나오던 메뉴인데, 와인과 꽤 잘 어울리는 애피타이저라고 할 수 있겠네요. (그런데 임신 중인 와이프는 정작 와인을 마실 수 없었다는...) 달콤함과 짭쪼름함이 꽤 멋진 조화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스프. 음 제목이 뭐였는지 가물가물하네요. 아무튼 느끼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paghetti with mackerel & leek (고등어, 대파소스의 스파게티) -  이 파스타가 그란구스또에서 가장 자신있게 추천하고, 또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고등어 파스타입니다. 생선 비린내랄까 이런 것 전혀 없이, 고등어의 풍미가 은은하게 풍기는 별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저는 메뉴의 다양성(?)을 위해 그 다음으로 많이 찾는다는 멸치 스파게티를 시도했는데요. 저는 멸치하면 마른 멸치의 짭짤함만이 떠올라서 과연 어떨까 했는데, 고등어 파스타만큼은 아니지만 담백한 맛이 꽤 괜찮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디쉬 중 하나인 "토마토크림 소스로 맛을 낸 구운돼지 목등심"은 뭐랄까, 고급 삼겹살을 먹는 듯한 느낌이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의 메인디쉬였던 시골풍의 닭고기 구이. 동그라미 모양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이프의 메인 디쉬였던 오늘의 생선요리 (이면수 구이). 이건 엑스 모양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메인디쉬는 나쁘진 않았지만 파스타만큼의 임펙트는 없더라고요.

디저트로 나온 Panna Cotta (이탈리아식 생크림 푸딩)은 우유맛이 진하게 나서 정말 맛있었습니다. 푸딩이 맛있다고 느낀 것은 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귤 샤베트도 시원하고 괜찮았지만, 다음에 또 먹는다면 역시 푸딩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반적인 소감은, 하우스 와인이 의외로 괜찮은 편이고 서빙하시는 분들의 친절도도 매우 높은 편이어서, 분위기 있게 풀 코스의 메뉴를 즐기는 것도 나쁘지는 않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음식 맛도 어느 것 하나 빠질 것 없이 평균 이상은 된다고 할 수 있네요.

다만, 강한 인상을 주는 부분은 역시 파스타류였기 때문에, 세트로 먹는 것 보다는 단품으로 고등어 파스타나 멸치 파스타 정도를 주문하고, 여유가 된다면 푸딩 정도를 따로 후식으로 주문하는 편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그 편이 가격도 어느 정도 커버할 수 있는 범위가 될 거 같고요. ^^

홈페이지: http://www.grangusto.net/

약도는 홈페이지에서 퍼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오늘은 새정부출범일이로군요. 5년 동안 수고 많으셨고, 5년 동안 많이 수고하시길. 메타블로그 돌아다니는 건 쉬어야 할 것 같은 날이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머지 2008.02.25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멋진건물이네요~ 맛있어 보이는 음식이랑요~

  3. BlogIcon CoachSam 2008.02.25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정말 맜었어 보여요..^^

  4. BlogIcon 가눔 2008.02.25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하면서 잘 읽어내려오다가....
    ps에서 확 공감해버렸네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25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정말 뜨악 할 것 같은데요 분위기로 봐서는 ㅎㅎㅎ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25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일 점심이면 가격대성능비 최고 수준에 속한다는 얘기가 많은 거 같습니다. 단품으로도 그다지 비싼 느낌은 아니라는 얘기가 많네요.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25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 블로그링크통해서 제 여친이 이리 들어오는걸 막아야겠다는 생각이 마구듭니다..이거보면 "저기 가자 가자 가자 가자 가자"...이럴게 예상되는 음식들...사실 매우 토종스러운 제 입맛임에도 사진보니 맛이 매우 궁금해지네요..ㅎㅎ
    가격대가 어느정도 되는지 살짝 알려주세요. 데이트할때 여기 참고해서 몇군데 가볼까하는데 가격대에 따라 우선순위가 될지 후순위가 될지...아니면 아예 목록삭제를 할지.....-_-

  7.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08.02.25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 정말 가고 싶은 곳인데요...^^
    요즘은 좀처럼 시간이...ㅠㅠ
    맛있는 음식 먹고 싶어여~~~ㅋ~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27 0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 저는 아직까지 미식가보다는 대식가 쪽에 한없이 가깝다 보니
    저런 정식 코스 요리보다는 뷔페가 더 편하더라구요.
    그래도 사진을 보니 무척 맛있어 보입니다.
    나중에 여친님이라도 생기고 나면 한 번 방문을 고려해 봐야겠네요.
    (그게 대체 언제? -_-)

  9. 토토 2008.02.27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동생이랑 고등어스시먹고싶다고 왕왕왕 그랬는데...
    맘이 바뀌었습니다.
    ^^* 고등어 파스타 먹고싶습니다~~ 왕왕와앙~~~
    아기가 태어나도 맛있는것 먹어가며 행복하시길 빕니다~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27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아기가 여러 가지 맛있게 잘 먹는 모습을 보면 뿌듯할 거 같습니다. 아빠닮아서 편식하면 안될텐데 말이죠. ㅎㅎ 동생분이랑 맛있는 식사 하시기 바래요~!

  10. BlogIcon bmaneya 2008.02.27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고등어...싫어합니다...멸치...싫어합니다...제가 싫어하는생선으로만 만드셨군요...맛있다구요???저도 먹어보고 고등어와 멸치에관한 제 편식을 고치고 싶어지는군요^^;;;파스타는 환장함...

  11. ciaogija 2008.02.27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탈리아에서 접시의 엑스 모양은 찾아 볼 수 없답니다. 왜냐... 그건 십자가, 죽음을 의미하기 때문에 절대 접시 담을 때 절대 엑스 모양을 내지 않죠...

    하지만 모두 예쁘게 보이네요!!!

    • ciaogija 2008.02.27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파스타를 삶을 때 샤프란과 딜을 넣어 삶으면 색도 예쁘고 생선의 비린내도 없애 수 있죠. 이런 비슷한 파스타는 시칠리아식이라고 할 수 있죠.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27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런 뜻이 있었군요.. ^^ 하나 또 배웠습니다. 샤프란과 딜은 나중에 제가 파스타 만들 때 써먹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12. 김선아 2008.02.27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어도 맛있지만요, 저는 멍게 스파게티를 추천해요.
    쌉스러우면서,뒷맛이 달달하고,향이 있어, 오호!! 놀라워요.
    고등어,멸치도 먹어봤지만, 저는 멍게 스파게티요.
    그리로 고등어,멸치는 은근들 하고요.이 멍게 ,이건 전무 후무해요.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27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멍게 스파게티를 놓쳤군요. ^^ 저는 멍게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해산물 좋아하는 울 와이프한테 함 시도해보라고 해야겠습니다. 맛있으면 뺏어먹으면 되니깐요 ㅋㅋㅋ

  13. 익명 2008.02.27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yoon 2008.02.27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 생각없이 들어왔는데 가까워서 가족끼리 잘 가던 레스토랑이네요 ...
    여기 음식은 괜찮은데요, 여기서 절대로 음료수 시키지 마세요 -_-......
    한번은 쥬스 마시다가 날파리가 빠져서 거의 마실뻔하다가 발견했는데 종업원들이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그냥 웃으면서 쓱 바꿔주더군요.
    뭐 벌레 하나쯤 레스토랑안에 들어올수도 있지 싶어서 다음에 갔을때 또다른 쥬스를 시켰었는데,
    빨대로 마시다가 색깔이 넘 예뻐서 잔을 멍하게 쳐다봤는데
    조그만 갈색개미가 거의 열마리가량 둥둥 떠있었음 -_- ...
    지배인인지 뭔지 누가 와서 시럽통에 개미가 들어와있었다고 이번엔 정중히 사과하던데,(난 벌써 마셨다구 ㅜ_ㅜ ?!) 그다음부터는 여기 갈까? 라는 말만 들으면
    주방 위생상태가 불안해서 절대로 다시 가고싶지않더군요...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27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인 빼고 음료수는 안시켰는데, 다행이네요 ^^;;;;;; 이렇게 깔끔한 인테리어인데 주방은 그렇다니 지금은 개선이 되었기를 바래봅니다.. 두 번이나 그런 건 좀 심했네요.

  15. 이주열 2008.02.27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정말 맛나겠네용~!

    좋은 정보캄솨합니다.

  16. BlogIcon PCJ 2008.02.27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휘문고등학교 근처이면 우리집에서 엄청 가까운곳인데 한번도
    못보고 매번 지나쳤다는게 신기할따름이네요ㅎㅎ
    고등어파스타라길래 비린내작렬이겠다!라고 생각하고
    들어왔는데 담백하다니 한번 가봐야겠느걸요~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27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간판이 밝지가 않아서 그냥 예쁜 가게가 있구나 하고 지나치기 쉽겠더라고요. ^^ 저도 고등어파스타는 처음 얘기 들었을 때는 디게 비릴 거 같았는데 의외였더라는. ㅎㅎ

  17. 음하하하 2008.02.27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음식은 괜찮지만 일하시는 종업원들 왕불친절...

    다시는 가고싶지 않은곳~!!!

  18. >< 2008.02.28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치쪽 살다보면 여기 정말 자주 지나치게 될텐데
    (학원들이 고 근처에 많아서;)
    인테리어는 멋지던데 음식은 별ㄹㄹㄹㄹㄹㄹ루
    였던 것 같아요

  19. 토마토 2008.02.28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기 다녀왔었는데 고등어 파스타도 훌륭했지만 특히 푸딩이 정말 감동이었지요 ㅠㅜ
    푸딩 하나 때문에 그 비싼 식사비를 자주 감당할 수 없어서 슬퍼했는데 한강진역 근처에 passion5란 디저트 까페의 푸딩도 아주 맛있었습니다. 혹시 시간나시면 시도해보심이..^^

  20. 익명 2008.02.28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치츠핫 스파왕~ 2008.02.28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대가?......
    먹고싶당..

    • BlogIcon 페이비안 2008.02.28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먹었던 세트는 3만원대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Dinner의 경우였고요. 평일 Lunch는 더 저렴해진다고 들었습니다. 단품의 경우는 잘 모르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