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신세계 백화점 지하도 롯데 백화점 못지 않게 먹을 것들이 많이 있더군요. 증축한 이후에는 한 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일전에 딘타이펑 다녀온 후에 약간 느끼해진 입맛을 정리할 겸, 소화도 시킬 겸 한바퀴 돌아보고 지하에서 약간의 군것질을 했습니다.

눈에 젤 먼저 띤 것은 안티 앤이었지만, 결국 고른 것은 크라상 종류 등을 아주 작고 귀엽게 만든 미니원 쵸코크라상과 소세지 크라상이었어요. 지하에 있는 뒤샹(?)이라는 카페에서 커피 한 잔 시켜서 같이 먹었습니다.

봉투를 보니 조선호텔 베이커리쪽 체인인가보더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서 보는 것보다도 더 작습니다. 원래 배가 너무 불러서 한 개씩만 먹을려고 했는데, 쵸코크라상은 100g 단위로만 팔더라고요. 100g에 3500원이고, 소세지크라상은 하나에 5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담한 것이 한 입에 쏙 들어가서, 보통 크라상 먹을 때 처럼 부스러기가 떨어지거나 하는 번거로움이 적다는 게 장점이랄까요. 게다가 작은 크기에 하나씩 둘씩 먹다보니, 배가 엄청 부른 상황에서도 어느 순간 다 먹어버렸다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지에 들어있는 것을 보더니 와이프가 마치 번데기같다고 합니다. 그것도 그냥 번데기가 아닌, 중국산 슈퍼 번데기.. 으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엽고 깜찍해서, 간단하고 부담없는 간식거리로 좋을 거 같습니다. 한 봉지 사다주면 받는 사람도 꽤 재미있어 할 거 같고요. 이미 말씀드린 바와 같이, 작다고 얕보다가 너무 먹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단점이라면 단점이랄까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